경제

창원시, 2021년 하반기 인사발령 단행

다자녀 직원 승진 우대, 하위직 사기 진작

URL복사

 

국제수사일보 김현수 기자 | 창원시는 지난 24, 25일 하반기 4·5급 승진·전보 인사를 시행한 데 이어 6급 이하 승진 및 전보 인사를 7월 1일자로 단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하반기 인사발령을 통한 승진자는 341명(4급 2명, 5급 25명, 6급 53명, 7급 79명, 8급 182명)이다. 시는 경력과 업무추진 실적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다자녀 공무원 승진 우대, 하위직 공무원 사기진작, 여성 공무원 간부 승진 확대에 신경 썼다.


특히 저출산 시대 출산장려에 기여한 직원들에게 ‘실적가점, 승진우대, 본청전입’ 이라는 인사상 혜택을 부여해, 6급 이상 승진내정자 80명 중 12.5%인 10명이 승진을 하게 됐다.


또한, 하위직 공무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승진소요 최저연수가 경과한 9급 직원 182명을 8급으로 승진시켰다


아울러, 이번 정기인사 승진자 중 사무관 승진자 25명의 32%인 8명이 여성으로, 능력 있는 여성 공무원이 대거 승진, ‘양성평등 공직사회 구현’이라는 허성무 시장의 공약이 잘 이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보 대상자는 550여 명으로, 희망보직시스템 운영을 통해 개인 고충 사항을 반영하였고 의창·성산구 행정구역 조정에 따른 구청 洞 개편에 따라 인력을 조정하였으며, 국립현대미술관창원관유치TF·화상비즈니스위크준비TF 인력을 배치하였다.


서정국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인사에서는 개인의 업무능력과 경력, 전문성을 최대한 반영하고자 노력했다”며 “직원 인사이동에 따른 업무공백으로 인해 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는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2022년 1월 창원특례시 출범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고용노동부, 노사발전재단-아산시 ‘차별없는 노동 사회 구축’ 업무협약
 국제수사일보 윤희숙 기자 | 노사발전재단은 아산시 지역 내 차별없는 노동환경 조성 사업 추진을 위해 아산시노사민정협의회(위원장 오세현, 아산시장)와 손을 맞잡았다. 재단은 25일 오후 2시 아산시청 상황실에서 아산시 노사민정협의회와 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앞으로 아산시 내 취약계층 노동자의 △권익보호 △고용안정도모 △인식개선사업발굴 △차별없는 노동환경 조성을 위한 사업과 정책개발 등에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재단은 아산시 소재 기업들을 대상으로 사전에 고용상 차별을 예방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교육과 상담 등을 지원한다. 또한, 재단에서 수행하고 있는 노사관계 서비스와 일자리 서비스를 종합하여 현장의 노사, 수요자 중심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재단과 함께 아산시노사민정협의회는 노동자와 시민들의 고용차별에 대한 인식을 고취하기 위한 다양한 홍보활동을 시행하기로 했다. 정형우 사무총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현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고용상 차별을 예방하고 개선을 유도할 수 있는 재단의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아산시가 지향하는 ‘일터에서 차별받지 않는 평등한 도시’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밝혔

핫이슈

더보기

한국기독교기념관의 디지탈선교사업

 국제수사일보 김종화 기자 | “한국기독교기념관”과 “KB소프트뱅크”는 지난 21일 자산개발 및 자산운영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꿈꾸는사람들”과 포괄적 사업협력과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에 따라서 충남 천안시에 소재한 한국기독교기념관 테마파크 사업을 위한 사업기획과 자금펀딩, 분양마케팅 등을 “꿈꾸는사람들”의 주관으로 한국기독교기념관 사업을 지원한다. “한국기독교기념관”과 “KB소프트뱅크”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세계적인 초고령사회에 발맞춰 천안 소재의 세계에서 유례없는 초대형 기독교전문 테마파크와 부활의 집 등 추모관을 기획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더하여 투기성이 배제된 건전한 NFT 사업에 “꿈꾸는사람들”의 기획, 마케팅 노하우가 합쳐져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포괄적 파트너십 구축으로 인해 한국기독교기념관 황학구이사장은 “이번 프로젝트가 갖는 큰 의미는 기존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넘나드는 무한 확장성과 공간을 넘어 언제 어디서든 한국기독교기념관의 서비스와 가치를 만날 수 있으며, ”꿈꾸는사람들“뿐 아닌 많은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기독교에 국한하지 않고 전 세계 여행객들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다‘라고 확신했다. 또한 ”대한민국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