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김형동 의원, “안동의 단합된 힘으로 상권르네상스 선정돼”

100억원 사업비(국비 50억원)로 향후 5년간 사업 진행

URL복사

 

 

 

국제수사일보 김종화 기자 | 안동이 2021년 중소벤처기업부의 「상권 르네상스 사업」지구로 선정되었다.

 

「상권 르네상스 사업」사업은 지난 2018년 시작된 지역 풀뿌리 상권 활성화를 위한 정부 지원사업이다. 안동은 작년에는 본 사업 공모에 도전했으나 선정되지 않았고 올해 공모에서 당당히 심사를 통과하였다.

 

안동은 작년에 중앙신시장이 「문화관광형 시장 사업」에 선정된 후 올해 또다시 구도심의 재래시장 전체가 하나가 되어 「상권 르네상스 사업」에 선정됨으로써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의 2관왕이 되었다.

 

상인회와 안동시가 준비한 사업계획은, △언택트 스마트상권 조성 △상권특성화 기반 조성 △상권 자생력 강화 사업 △외부관광객 유입 프로그램 △홍보마케팅 프로그램 △상권관리기구 운영 등 총 6개 분야로 구성되었다.

 

김형동의원실 관계자에 따르면, 본 사업 선정을 위해 ▲시장상인회는 상권협의체를 구성하고 상인의 사업동의 및 상생협약을 체결 (사업신청 지역 중 안동의 동의율이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고 확인됨) ▲안동시청은 박성수부시장이 중심이 되어 제안서와 프리젠테이션 등 제안내용의 구성 ▲김형동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의 협의, 소상공인진흥공단을 대상으로 추가적인 설명과 협의를 진행하는 등, 상인회-안동시-국회의원이 일체가 되어 힘을 집중하였다고 알려졌다.

 

김형동 의원은, “이번 상권르네상스 사업 선정은 안동의 단합된 힘으로 큰 성과를 낸 것”이라며, “상인회와 안동시 공무원을 비롯한 안동 시민의 의지와 역량이 집중돼 거둔 쾌거”라고 말했다.

 

상권르네상스 사업지구로 선정됨으로써 안동은 내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100억원 중 절반인 50억원을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되었다.

 

김형동 의원은, “르네상스 사업은 안동 구도심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상인회분들과 시 관계자분들 그리고 본 사업을 위해 함께 노력하신 모든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후 상권르네상스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단 구성」, 「재단 설립」, 「세부사업별 실행계획 수립」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유지기간 길고 자연스러운 효과 장점…‘PCL리프팅’ 이란

 국제수사일보 김종화 기자 | 상대적으로 피부가 얇고 건조한 편이라면 나이가 들면서 잔주름이 생기기 쉽다. 부분적으로 잔주름이 생긴 경우 보톡스나 필러 등을 이용해 개선할 수 있지만, 얼굴 전체적으로 잔주름이 많이 생긴 상태라면 국소적인 리프팅만으로는 효과를 보기 힘들다. 이럴 때 고려해볼 수 있는 방법이 바로 PCL리프팅이다. 리프팅 시술에는 크게 실리프팅과 레이저리프팅이 있는데, 실리프팅은 주름이나 처짐이 심해 개선이 필요한 부위에 인체에 무해한 의료용 녹는 실을 삽입해 피부 탄력을 개선하는 방법이다. 이 중에서도 PCL은 '폴리카프로락톤'이라는 실을 가리키며, 기존에 많이 사용되던 PD 실에 비해 인장 강도나 고정력이 높은 실이다. 견인력이 우수해 처진 피부를 전체적으로 끌어올려 리프팅할 수 있고, 동시에 유연하고 부드러워 표정을 지을 때 부자연스러운 느낌이 덜하다. 또한 흰색이어서 실이 피부 겉으로 비춰보이는 부작용으로부터 안전하고, PCL실리프팅을 통해 피부 진피층 콜라겐 생성을 촉진할 수 있어 자연스럽게 피부 탄력 개선 효과가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실리프팅효과가 6개월 가량 지속되는 데 비해, PCL리프팅유지기간은 최대 2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