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세종북부경찰서 보이스피싱 예방 국민은행 직원에 표창장

은행원의 순발력 있는 기지로 피해예방

URL복사

 

국제수사일보 김종화 기자 | 세종북부경찰서에서는 최근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소재 국민은행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사기 예방에 기여한 국민은행 직원에 대해 표창장을 전달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2. 27. 13:00경 다액의 현금을 인출 시도하며 불안해 하는 모습의 피해자를 유심히 관찰하던 국민은행 직원이 보이스피싱 사기가 의심되어 피해자를 안심시키고 112에 신고하였다.


당시 피해자는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으로부터 “계좌가 지급정지 되어 있어 정지를 해제하려면 기존 대출금을 상환해야 한다.”는 전화를 받고 있던 것으로, 국민은행 직원의 세심한 관찰과 발 빠른 대처로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박종혁 서장은“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해 준 국민은행 직원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연말연시 강 ‧ 절도 등 각종 범죄 사고가 우려되는 시기인 만큼 금융기관의 세심한 관심과 신속한 112신고 등 경찰과의 협조 체제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경제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더코나, 매경바이어스가이드 업무협약체결, 한-중 국제교류 활성화 방안협력

[제호 ](주)매경바이어스가이드(대표이사 심홍섭)와 더코나주식회사(대표이사 하진욱)는 2022년 4월 12일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을 통해 한-중  기업 및 브랜드에 대한 기사송출, 홍보 및 광고사업, 전자상거래(e커머스) 플랫폼 사업, ‘한-중 기업인 정상회담’의 개최, 중국 진출을 위한 한국기업에 대한 컨설팅사업 등을 추진한다. ‘한-중 기업인 정상회담‘은 올해 ‘한중수교 30주년’의 해이기 때문에 더 큰 의미가 있다.  정치, 경제 등 여러가지 변수에 취약한 것이 ‘한-중 관계’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한국의 최대 교역국이 중국이라는 점에서 한국과 중국의 기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그 자체만 해도 이슈가 될 전망이다. 심홍섭 대표(매경바이어스가이드)와 하진욱 대표(더코나)는 “올해가 ‘한-중 수교 30주년’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진행될 양국의 언론과 기업이 만들어 나아가는 기업문화교류 활동은 양국 기업과 관련 기관의 관심과 동참을 이끌어 내어 한-중 30년 수교의  결실을 보게 될 것“이라고 이번 업무협약의 취지와 목표를 밝혔다. 매경바이어스가이드는 48년간 180개국 50만명의 유효바이어와 전세계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