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

홍성소방서, ‘평생명예소방대장’정복 전달식 가져

URL복사

 

국제수사일보 박미영 기자 | 홍성소방서는 14일 오후 2시 표한경 평생명예소방대장의 자택을 찾아 정복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충남소방본부는 지난 해 12월 1960년대에 의용소방대에 입대해 30여 년 동안 마을과 주민의 안전들 지켰던 원로 소방대원 중 생존한 6명을 평생명예소방대장으로 위촉했다.


이 중 표한경(남,85세)씨는 전 홍성소방서 홍북읍의용소방대장으로 1961년부터 1991년까지 30년간 내 고장 내 이웃을 스스로 지킨다는 의용봉공 정신으로 지역안전의 중추적 역할을 하였다.


이날 소방서장은 직접 표한경(남,85세) 평생명예소방대장 자택을 찾아 소방청장 감사 서한문과 정복 전달식 행사를 추진하는 뜻깊은 자리를 마련하였다.


김성찬 소방서장은 “원로 의용소방대원들 덕분에 더불어 잘사는 충남, 더 행복한 충남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었다”며 “원로소방관 선배님 들이 있기에 정말 든든하고 감사하다”며 원로 소방관들에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였다.


정치

더보기
고영인 의원,‘외톨이 방지 3법 발의’아동부터 청년까지 고립 방지한다.
 국제수사일보 최태문 기자 | 고영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안산 단원갑)은 13일 아동·청소년·청년의 사회적 고립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정책 수립을 의무화하는 '아동복지법', '청소년기본법', '청년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 일명‘외톨이 방지 3법’을 대표 발의했다. 성장기인 아동·청소년기의 사회적 관계 단절은 적절한 보호와 지원을 받지 못할 경우 고립의 장기화를 초래하고 학대 등 범죄로 확대될 수 있다. 인천 라면 형제 화재사건, 친동생을 살해한 14살 형의 범행 등도 사회적 고립으로 인해 발생한 사건이다. 또한 은둔형 외톨이 등 청년의 고립은 진로 불안정과 경제적 빈곤 등을 유발하여 장기회 될 경우 회복이 어렵고 사회적 손실도 클 수밖에 없다. 코로나19 판데믹이 2년 넘게 장기화함에 따라 사회적 고립도는 2021년 34.1%로 역대 최대로 국민의 정신 건강 유병률도 급증하였다. 사회적 고립과 단절로 인한 위험과 사회적 범죄가 증가하는 추세임에도 이에 대한 실태 조사, 정부의 지원 대책 등이 없어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한 법안 도입이 시급했다. 이에 개정안에는 ▲ 아동·청소년·청년의 사회적 고립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