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남지역 개별공시지가 8.9% 상승

전남도, 29일 2022년 가격 공시…5월 30일까지 이의 신청

URL복사

 

국제수사일보 윤희숙 기자 | 전남지역 2022년 개별공시지가가 전년보다 평균 8.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남도는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조사한 도내 529만 필지의 개별공시지가를 29일 결정․공시했다고 밝혔다. 올해 전남지역 평균 상승률 8.9%는 전국 평균 상승률(9.9%)과 비슷한 수준이다.


시군별로는 장성군 10.9%, 화순군 10.7%, 구례군 10.64% 순으로 상승률을 기록했다. 목포시가 6.74%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가장 많이 오른 장성군의 경우 진원면 등이 속한 첨단3지구 개발 본격착수 등으로 영향을 받았다. 화순군은 광주광역시와의 접근성 개선, 신규아파트 건설 등에 따른 토지가격 상승세가 반영됐다. 구례군은 문척면, 간전면 등 개발수요와 신규주택 증가로 지가가 상승 추세다.


개별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순천시 연향동 상업지역이다. 이곳 공시지가는 지난해 보다 6.6% 오른 1㎡당 455만8천 원이다. 최저 지가를 기록한 곳은 영암군 영암읍 농덕리에 있는 묘지로 1㎡당 183원이다.


결정한 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는 소유자나 이해관계인은 토지소재지 시·군을 방문하거나 도 및 시군 누리집 등을 통해 오는 5월 30일까지 이의신청하면 된다.


이의신청이 들어온 필지에 대해선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6월 23일까지 신청인에게 결과를 개별 통지한다.


개별공시지가는 국세, 지방세, 개발부담금 등 각종 부담금의 산정 기준과 총 60여 종의 행정 기초자료 등으로도 활용된다.


김현주 전남도 토지관리과장은 “이번 공시한 개별공시지가는 지역 실정에 맞게 각종 개발사업과 부동산 실거래가를 반영, 합리적인 토지가격 결정에 초점을 맞췄다”며 “이의신청 건에 대해선 재검증 과정을 거쳐 도민의 의견을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제9회 대한민국참사랑봉사대상 시상식 개최

 국제수사일보 최태문 기자 | 지난 최재형 국회의원(청와대개방축제추진위원장)의 개회사로 시작된 청와대개방행사가 무사히 마지막 날을 맞이하고 22일 일요일 오후5시 칭와대분수대 야외특설무대에서 제9회 대한민국참사랑봉사대상 시상식(사회자 김성남 코미디언,김호 국민MC)이 국제엔젤봉사단 주최로 성대히 열렸다.   이번 시상식은 장장 14일동안 청와대개방축제추진위원회와 함께 국제엔젤봉사단 봉사단원들이 힘을 합쳐 마지막 끝나는 날까지 무사히 진행한 행사 봉사에 대한 고마움의 뜻으로 봉사대상을 수여했으며, 천세영 국제엔젤봉사단 총재는 봉사대상 수여후 인사말에서 " 대한민국참사랑봉사대상이 벌써 9회째를 맞이했습니다. 여러분들의 성원과 참사랑봉사라는 구호아래 힘들지만 함께해온 봉사단 여러분과 모든 귀빈,스텝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더욱 발전해나가는 봉사단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라고 말했다.   제9회 대한민국참사랑봉사대상 수상에는 정송 명예위원,이시연(재명)명예위원,박용호 명예위원,이주철 명예위원,김호 부대표,김태섭 명예위원,신태영 부대표,김영일 명예위원,이제은 가수분과단장,지명근 공동대표,서혜정 수석문화예술단장,강태우 명예위원,심진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