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울산시, 울산고용노동지청, 비엔케이경남은행, 울산일자리재단 ‘조선업 내일채움 공제 사업 업무협약’체결

울산 조선업 내일채움 공제 사업 활력 위한 연결망 구축

 

국제수사일보 윤희숙 기자 | 울산시는 고용노동부 울산고용노동지청, 비엔케이(BNK)경남은행, 울산일자리재단은 6월 16일 오전 11시 본관 7층 시장 접견실에서 조선산업 일자리 지원을 위한 ‘조선업 내일채움공제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날 협약 체결에는 송철호 울산시장, 심성보 고용노동부 울산고용노동지청 울산고용복지플러스센터 소장, 이상봉 비엔케이(BNK)경남은행 울산영업본부장, 정창윤 울산일자리재단 원장과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협약 참여 기관별 역할은 ▲ (고용노동부, 울산시) ‘조선업 내일채움 공제’ 사업의 관리 ▲ (주관은행) 공제 가입자의 통장 개설, 적립금 납입 및 해지 만기 금 지급 등 금융 운영관리 ▲ (울산일자리재단) 사업홍보 및 가입유치 등 사업운영 지원 등이다.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조선업 내일채움공제 사업’은 청년 근로자가 매월 12만 5,000원을 적립하면, 정부 및 지자체에서 매월 37만 5,000원을 지원하여 1년간 근속 시 만기 공제금 600만 원과 이자를 지원하는 자산형성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울산에 주소를 두고 있는 만 18세 이상에서 만 39세 이하 청년으로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사내협력사에 2022년 3월 14일부터 12월 31일까지 정규직으로 입사한 450명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관계기관과 업무 협약을 맺었다.”며 “각 기관이 가진 경험과 기반을 적극 활용하여 울산지역 조선산업의 일자리 창출 및 장기근속 유지 효과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 라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전라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일자리경제본부 2022년 제1회 추경예산안 심사
 국제수사일보 최태문 기자 |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위원장 나인권)는 25일 제393회 임시회 기간 전라북도 일자리경제본부에 대한 2022년 제1회 추경예산안 심사를 실시하였다. 일자리경제본부 소관 2022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예산은 기정예산 1,380억 3천만원보다 430억 5천만원이 증액된 1,810억 8천만원이 편성되었고, 세출예산은 기정예산 2,802억원보다 697억 2천만원이 증액된 3,499억 2천만원으로 편성되었다. 농산업경제위원회 나인권 위원장을 비롯한 소속 의원들은 신규 사업과 증액 편성된 사업을 중심으로 사업 필요성 및 타당성 등을 꼼꼼히 분석해 예산 낭비 요인 등에 대해 날카롭게 질의하고 이에 대한 정책대안을 제시했다. 최형열 의원(전주5)은 서울 수도권 투자유치 홍보와 관련하여 “본예산에서 예산을 편성하지 않고 추경에 편성한 점에 아쉬움이 남는다”며 “타시도 사례를 세밀하게 분석해 예산 투입 대비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권요안 의원(완주2)은 “노후거점산단 경쟁력 강화사업과 관련해 공청회나 의견수렴 과정이 없었다”고 지적하면서 “사업내용이 도로 및 공원 정비, 주차장 확충이라고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