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강철호 의원, 부산경제 사활 걸고 엑스포 유치를 위해 16개 구·군에 유치추진단 결성과 BTS대체복무 대정부건의를~

2030년 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해 2015년 7월부터 범시민 공감대 형성과 확산 노력!

 

국제수사일보 박미영 기자 | 제309회 제4차 본회의에서 행정문화위원회 강철호 의원(동구1, 국민의힘)은 “부산경제 사활 걸고 2030년 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해 16개 구·군 모두 팔을 걷어붙여야 할 때!”라며 5분 자유발언을 하였다.


강의원은 부산에서 2030년 부산월드엑스포를 개최하게 되면 세계 10위권 경제력 규모를 갖는 국력 마케팅이고 1인당 소득 5만불 시대를 염과 동시에 부산을 명실상부한 세계 30위권 글로벌 도시로써 발돋움시킬 뿐만 아니라 세계 3대 글로벌 해양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부산시 홍보내용을 인용하면서 범시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지만, 정작 부산 16개 구·군 어디에도 엑스포 유치를 위한 움직임이 전혀 없다며, 부산본청만의 행사냐고 꼬집었다.


강의원은 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서 16개 구·군도 함께 참여해줘야 성공에 더 다가갈 수 있음을 지적하고, 엑스포 유치에 가장 영향력을 가진 BTS 대체복무에 대해서도 함께 대정부 건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강의원은 2030 부산월드엑스포유치위원장으로써 반드시 엑스포가 부산에서 개최되어야 한다는 목표를 갖고서 유치 활동에 임하고 있다면서 지난 3년간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있었고, 현재는 전 세계가 고환율, 고금리, 고물가라는 3중고를 겪으면서 경기침체기에 있지만, 위기가 곧 기회라는 각오로 엑스포 유치에 대해 부산이 더욱더 사활을 걸어야 할 행사라고 강조했다.


즉 강의원은 16개 구·군의 열정도 함께 한곳에 모아야 할 정도로 중요한 사업인 것은 북항 주변에만 경제적 효과가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국가 전체로 경제적 효과가 61조원(생산유발액 43조원, 부가가치유발액 18조원)과 50만명의 일자리가 창출되기 때문이고, 무엇보다도 부산에서 엑스포를 치른다고 볼 때 부산의 경제적 효과는 전지역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16개 구·군도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는 취지였다.


따라서 강의원은 16개 구·군이 힘을 모으기 위해서는 유치추진단을 구성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부산시가 특별조정교부금을 교부해줌으로써 예산지원이 필요한 구·군에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또한 부산시장이 16개 기초단체장과 협의하여 협의체를 구성하고, 업무 배분을 통해 16개 구·군 모두가 책임감을 갖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그리고 부산에서 엑스포가 치러지는 만큼 BTS 대체복무에 대한 대정부 건의안을 16개 기초단체장과 함께 부산시장이 직접 정부에 제출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끝으로 강의원은 2030년 부산월드엑스포 유치는 가덕신공항 개통과 함께 시너지를 극대화시킬 것이고, 부산경제를 견인하고 발전시킬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엑스포 유치를 위해 전력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행정안전부, 중앙과 지방이 함께 그려나가는 지방시대의 미래
 국제수사일보 윤희숙 기자 | 정부는 10월 7일, 울산시청에서 ‘제2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개최했다. 중앙지방협력회의는 지난 1월 13일 시행된 '중앙지방협력회의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중앙행정기관장, 17개 시ž도지사, 지방 4대 협의체 대표회장 등이 모여 지방자치ž균형발전 관련 중요 국가정책을 논의하는 회의이다. 오늘 회의는 새정부와 민선 8기 출범 이후 개최되는 첫 회의로, 정부는역대 어느 정부보다도 지역과 소통하고 협력하는 정부가 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방 4대 협의체 대표회장 선출 완료 직후 조속히 회의를 개최하게 됐다. 그리고 올해 함께 출범하여 임기를 온전히 같이 하는 새정부와 민선 8기가 명실상부한 국정운영의 동반자로서 국정목표인 ‘어디에 살든 공정한 기회를 누리는 지방시대’를 실현하기 위해 의기투합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는데 의의를 두었다. 정부가 지난 9월 27일 국무회의에서 앞으로 중앙지방협력회의를 분기별 1회 개최를 원칙으로 정례화하고, 지역을 순회하여 개최하겠다고 선언한 만큼, 오늘 회의를 시작으로 향후 새정부의 주요 국정현안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역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정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