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산시, 팔봉산 감자축제, 서산6쪽마늘축제... 비대면 판매축제로

대형 유통매장 찾아가는 농산물 축제로 변경 추진

URL복사

 

국제수사일보 이영권 기자 | 충남 서산시가 대표 지역축제인 ‘팔봉산 감자축제’와 ‘서산6쪽마늘 축제’를 비대면 축제로 전환한다.


26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정, 농협, 축제추진위원회 관계자가 협의를 통해 다각적 판매기법 도입에 뜻을 모았다.


시는 마늘, 감자, 양파 등 농산물 출하시기에 맞춰 승차판매 및 라이브커머스, 각종 홈쇼핑 등 비대면 판매에 나서기로 했다.


우선 오는 6월 22일 상생상회 스마트스토어 채널을 통한 구매자와 실시간 소통하는 팔봉산감자 라이브커머스를 진행해 온라인 구매층을 집중 공략한다.


또한, 6~7월 중 네이버 중앙호수공원 주차장 부지에서 마늘, 감자, 양파 품목 위주로 비대면 승차판매 특판전을 개최한다.


공용홈쇼핑 채널을 활용한 TV홈쇼핑 판매와 우체국쇼핑몰, 서산뜨레 등과 연계한 온라인 할인행사도 추진할 계획이다. 대도시 유통매장, 식품기업 판매에도 적극 나선다.


농산물의 대량판매를 위해 서울, 대전, 성남, 고양 등 대도시 농협물류센터 7개소에 농특산물 특판전을 추진하고 전국 농협하나로마트 등에 6월 중 서산6쪽마늘을 대량 공급하기로 했다.


이미 전국 240개소 이마트 에브리데이에 서산6쪽마늘이 입점 판매 중이며, 6월 중순부터는 약 5천 접을 추가 공급한다.


임종근 농식품유통과장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축제들은 비대면 행사로 전환한다”며 “다양한 판로를 통해 시 우수 농특산물을 알리고 농업인의 판로확대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본아이에프(본죽)에 깐마늘의 80t의 연중납품을 확정했으며, CJ프레시웨이·오리온·해성 등 식품기업에도 감자, 양파 등을 6300t 납품할 계획이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캠핑하고 박람회도 보고"…'글로벌 아웃도어 캠핑페어' 20일 개막

 국제수사일보 최태문 기자 |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실내 전시장을 벗어나 자연에서 펼쳐지는 특별한 '캠핑페어'에 캠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수도권 최대 최고 친환경 캠핑장으로 알려진 경기 가평군 자라섬캠핑장에서 열리는 '제1회 글로벌 아웃도어 캠핑페어(GOCF)'는 5월20~22일까지 3일간 펼쳐진다. 이번 캠핑페어는 캠핑용품 전시는 물론 자라섬캠핑장에 마련된 300여개 캠핑싸이트에서 2박3일 동안 캠핑을 즐기면서 캠핑페어 관람과 엑티비티 프로그램 참여, 공연 관람 등을 할 수 있다. 특히 실내 전시장에서 열리는 박람회에서는 좀 처럼 보기 힘든 노르디스크, 헬리녹스 등 글로벌브랜드가 참여해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캠핑 매니아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캠퍼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브룩클린웍스, MSR, 첨스, 헬스포츠, 웨스턴소울, M8, 록키 등의 업체도 참여한다. 이와 함께 아이캠퍼, 코쿤, 다온티앤티, 아이파워, 써밋, 현대성우, 오토렉스, 스타카라반, 캠핑카랜드 등 캠핑카 업체도 신제품을 선보인다. 사용하지 않는 캠핑용품을 판매할 수 있는 플리마켓도 열린다. 참가비는 1만원이며, 참가비 전액은 가평군장학발전기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