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전체기사 보기

경산시, 2022년 생명존중운동위원회 개최

생명존중문화 조성 및 자살예방 사회안전망 강화 방안 위한 심도 있는 논의 진행

 국제수사일보 박미영 기자 | 경산시는 28일 시청 소회의실에서‘생명존중운동위원회’를 개최해 생명존중문화 조성 및 자살예방 사회 안전망 강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경산시 생명존중문화 조성 등에 관한 조례'에 따라 김주령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보건소장, 종교계, 학계, 시민단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등을 대표하는 10명으로 구성된 생명존중운동위원회는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 정책의 계획 수립과 시행, 생명존중문화 확산 방안에 관한 사항, 사업평가에 관한 사항 등을 심의하고 자문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20년 대비 자살률(인구 10만 명 당)이 감소한 현황('20년 경산시 자살률 33.2명 → '21년 자살률 26.1명, △21.4%)과 2022년 자살예방사업의 성과를 점검했으며, 이에 따른 ▲자살 고위험군 관리 강화 ▲맞춤형 자살예방 서비스 제공 ▲인식개선 캠페인 ▲생명존중문화 조성 ▲자살수단 통제를 통한 자살위험 환경 개선 등 자살예방 중점 추진 계획을 공유하고 2023년 자살예방사업 추진전략과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안경숙 경산시보건소장은 “오늘 위원회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을 바탕




정치

더보기
윤석열 대통령,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 자문위원과의『통일대화』
 국제수사일보 정덕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1.29일 오후, 서울 그랜드 워커힐 호텔(서울 광진구 소재)에서 ‘담대한 첫걸음, 통일로 한걸음’이라는 캐치프레이즈 하에 열린 '제20기 해외 지역회의'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의장으로서 해외 자문위원을 초청하여 『통일대화』를 주재했다. 해외 지역회의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법' 제29조에 따라 의장(대통령)이 소집하고 주재하는 법정 회의지만, 그동안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개최되지 못했다. 이번 회의는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첫 해외 지역회의이자 6년 만에 개최된 대면 회의로서 윤석열정부 대북·통일정책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민주평통 해외 자문위원들의 결속과 유대를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됐다. 윤석열 대통령(의장)은 격려사를 통해 분단 극복과 통일국가 건설은 우리가 글로벌 경제대국으로 발돋움하고 성숙한 세계국가로 자리매김하는 초석이 될 것이며 창설 40년이 넘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평화와 번영의 새역사를 만들어가는 선봉이 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확고한 안보태세와 굳건한 국제공조를 통해 북한의 도발에 흔들리지 않고 대처해 나갈


경제

더보기